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LG, 자존심 걸린 마지막 두산전 오늘도 지면…시즌 16경기 전패

  • 沐鸣娱乐平台
  • 2019-08-28
  • 434人已阅读
简介순위싸움과는사실무관한경기다.그러나KBO리그역사에꽤오래기억될경기가될수있다.프로야구LG와두산이6일잠실에서2018시즌16번째만남이자최
순위싸움과는 사실 무관한 경기다. 그러나 KBO리그 역사에 꽤 오래 기억될 경기가 될 수 있다.프로야구 LG와 두산이 6일 잠실에서 2018시즌 16번째 만남이자 최후의 일전을 벌인다. LG는 앞서 두산과의 15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졌다. 지난해 9월10일 잠실 경기 이후로는 두산전 17연패로 몰리고 있다. LG는 이 경기마저 놓친다면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삼미 슈퍼스타즈가 OB(현 두산) 베어스에 정규시즌 전패(16패)를 당한 뒤로 역대 2번째로 한 시즌 특정팀 전패 구단이 되는 오명을 남긴다.이에 LG는 최소한의 자존심이 담긴 1승을 위해 총력전을 준비하고 있다. 토너먼트 결승전을 벌이듯 좌완 선발 차우찬과 외국인 선발 타일러 윌슨을 동시 투입하며 시즌 맞대결 팀타율 3할4푼9리의 두산 타선 봉쇄에 나선다. 허리 부상으로 최근 정상 출전이 어려웠던 LG 박용택과 이형종 등 주력 타자들의 경기 출전 여부도 승부의 변수가 되고 있다.두산은 지난달 25일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짓고 여유로운 레이스를 벌이고 있지만, 모든 선수가 부담 없이 LG전에 나서는 것은 아니다. 특히 이날 선발로 예정된 좌완 유희관은 시즌 9승(9패)을 거두고 있어 경기 결과에 따라 10승 달성 여부가 갈린다. 유희관은 2013시즌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5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쌓기를 해오고 있어 10승 투수 이력을 6년으로 늘리기 위한 전력 투구가 예상된다.더불어 두산 입장에서는 잠실구장을 함께 쓰며 라이벌 관계를 유지해온 LG에 시즌 전 경기 싹쓸이의 욕심도 내볼 만하다. 경기 흐름상 승리가 보인다면 독한 승부를 펼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안승호 기자 siwoo@kyunghyang.com▶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 [인기 무료만화 보기]©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경향신문

文章评论

Top